9월 외국인, 두달 연속 주식 순매도
채권은 1.4조 순투자
입력 : 2019-10-14 06:00:00 수정 : 2019-10-14 06: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두달째 순매도를 유지하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의 '9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9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9150억원을 순매도했고, 1조4160억원의 채권을 투자해 총 5010억원을 순투자했다. 주식은 8월 이후 2개월째 순매도를 유지했고, 채권 역시 두달째 순투자세를 유지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은 9월말 현재 상장주식 555조8000억원, 상장채권 127조2000억원을 보유해 총 683조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중동(3000억원), 미국(2000억원)에서 주식을 순매수했다. 유럽(-1조원), 아시아(-8000억원)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캐나다(2000억원), 미국(2000억원), 호주(2000억원) 등이 순매수했다. 영국(-1조1000억원), 싱가포르(-1조1000억원) 등에서는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별로 보면 미국이 240조9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3.3%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157조5000억원), 아시아(68조1000억원), 중동(18조3000억원) 순이었다.
 
외국인은 9월 중 상장채권 8조1010억원을 순매수했다. 6조6850억원이 만기상환되면서 총 1조4160억원의 채권에 투자했다. 외국인은 9월말 기준 총 127조2000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1조4000억원), 중동(1000억원)에서 순투자됐다. 아시아(-2000억원)에서는 순회수됐다. 보유규모별로는 아시아(53조2000억원), 유럽(45조6000억원), 미주(11조3000억원) 순이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