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52시간 보완대책 이달 중 발표"
기재부,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개최
입력 : 2019-10-11 13:00:00 수정 : 2019-10-11 13: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중소기업에서 여러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어 이번 달 중 52시간 근무제 보완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내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을 마친 후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부총리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을 위해 행정부 내부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사안을 꼽아 관계부처 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처벌유예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지만 정부 협의가 마지막 단계에 와 있어 이달 중 보완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