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위원장 "내일 탄력근로제 본위원회 의결"
경사노위 위원장 "여야 관계없이 탄력근로제는 마음 모아야"
입력 : 2019-10-10 15:14:03 수정 : 2019-10-10 15:14:03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노사정이 의제별위원회에서 합의했던 탄력근로제도가 우여곡절을 끝에 내일 합의한다"고 밝혔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5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2기 경사노위 출범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문성현 위원장은 10일 서울에서 출입기자 오찬간담회를 열고 "11일 본위원회를 열고 그동안 파행으로 본위원회에서 최종 의결하지 못했던 탄력근로제 노사 합의안을 의결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뒤늦게 본위원회를 열어 뒷북이라고 지적할 수도 있지만 우여곡절을 겪은 과정은 현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조건이었다”며 “이 과정은 앞으로 노사정이 사회적 대화를 진행하는데 있어서 매우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기 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경사노위는 내일(11일) 상임위원과 공익위원, 노동계 계층별 대표 등 본위원회 위원 11명을 새롭게 위촉하고 제5차 본위원회를 개최한다. 
 
경사노위는 지난 2월 의제별위원회에서 노사정 합의로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 합의안을 도출했다. 하지만 노동계 청년, 여성, 비정규직 3인 대표의 반대로 본위원회에서 최종 의결하지 못하고, 결국 의제별위원회 합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5차 본위원회 개최에 따라 8개월 만에 탄력근로제 노사정 합의안의 최종 의결에 다다른 것이다. 
 
문 위원장은 "당장 기업 현장에서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절박한 분들이 있다"면서 "국회가 권력 중심으로 움직이는 것은 이해하지만 탄력근로제 문제만큼은 여야를 떠나 국회에서 의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위원장은 “지난 2년 노사정 대화 경험을 토대로 양극화 문제와 사회안전망 확충, 플랫폼노동자 같은 노동시장 변화에 따른 문제 등을 풀 사회적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며 "며 “2기 경사노위가 출범하면 중장기적으로 고려해야 할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