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세상에 공짜는 없다…DLF 투자자 책임도 있어"
입력 : 2019-10-10 14:00:46 수정 : 2019-10-10 14:00:46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DLF투자 피해에 대해 "세상에 공짜는 없다"며 "투자자 자기 책임도 어느정도 있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금리 시대에 고수익을 노리고 DLF 등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며 "해외금리가 높아져 수익이 나면 좋겠지만 반대로 수익이 나빠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DLF 대규모 손실사태는 불완전 판매만 논란이 있지만, 주식도 주가가 떨어지면 손실이 나는 걸 알아야 한다"며 "(금융상품 손실에 대해) 비상계획 만드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라는 것은 자기 책임이 어느정도 있기 때문에 일단 우리는 상황울 주시하고 있다"며 "다만 이게 금융시스템으로 위험이 번지면 당국의 책임이므로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