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방역조치 착수
이재명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
입력 : 2019-09-17 10:13:36 수정 : 2019-09-17 10:13:36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파주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병 방지와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선다.
 
김용 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 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늘 오전 6시30분쯤 확진 발표했다”며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도는 대응 매뉴얼에 따라 시·군과 함께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 제한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ASF 발생농장 반경 500미터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발생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 2250두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재명 지사는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이날 오전 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시군 영상회의를 하고 시·군별 돼지열병 방역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17일 도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