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농산물에 집중…안전한 밥상 지키기 나선 경기도
허위 친환경 농산물 유통 단속 강화...관계기관 회의 정례화
입력 : 2019-08-25 11:39:09 수정 : 2019-08-25 11:39:0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경기도가 안전한 친환경농산물 확대·공급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미 전국에서 두 번째로 친환경농산물을 많이 재배(5433ha), 유통(7만7000톤)하고 있는 경기도는 안전한 먹거리 공급으로 도민 밥상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각오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오는 9월20일까지 도내 친환경 인증 취소된 농가와 생산자단체·친환경농산물 취급자를 대상으로 집중수사를 실시한다.
 
수사 내용은 △인증이 취소된 제품 또는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인증품으로 판매하는 행위 △인증을 받지 아니한 제품에 인증표시 또는 인증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하는 행위 △인증품에 미인증품을 섞어 판매하는 행위 등이다. 
 
인증 받지 않은 제품을 허위로 표시해 판매·보관·진열 행위 등을 하는 경우 친환경농어업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특사경은 농산물 출하기 등을 반영해 현장 수사를 하고, 유통 중인 친환경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도에는 2018년말 기준으로 모두 5320개 농가가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병우 경기도 특사경 단장은 “가짜 친환경 인증 농산물 판매 행위는 부당한 이익뿐 아니라 선량한 친환경 농가에 큰 해를 끼치는 불법행위”라며 “관련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해 농산물의 부정유통을 사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농산물 확대·공급의 소비자 신뢰도를 개선하고, 불법 생산·유통을 방지하기 위한 관계기관 회의도 진행 중이다. 관계기관 회의에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경기도 특사경, 시군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선 최근 온라인 등에서 떠돌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농약 살포 의혹으로 친환경농산물 재배농가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불법행위를 사전에 차단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아울러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공익제보를 할 수 있도록 SNS와 인터넷을 통해 자세한 방법을 안내했다. 또한 친환경인증 농가 교육을 강화해 친환경농산물의 책임과 자율규제의 중요성을 환기시키기로 했다.
 
박승삼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친환경농산물에 농약을 살포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농관원에 조사를 요청하고 인증 취소 시 친환경학교급식 계약해지 및 납품중단 등 강력한 행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국립 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농산물 우수관리(GAP) 인증기관 지정 갱신을 승인받아 오는 2024년 8월까지 향후 5년간 도내 농가 GAP 인증을 하게 됐다.
 
농산물 우수관리 인증은 농산물의 잔류 농약이나 중금속, 위해요소를 사전에 관리해 다양한 식품 관련 사고 원인에 대응하고, 농산물의 생산부터 수확 후 포장 단계까지 안전성을 확보하는 제도다.
 
경기도 유통진흥원은 현재 도내 11개 생산자단체와 117개 농가에 GAP 인증을 부여했으며, 하반기에 더 많은 우수 농가에 인증을 부여해 도내 농산물의 안정적 공급에 힘쓸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지사 인증(G마크) 사후 관리의 일환으로 도내 103개 인증경영체에 대한 안전성 검사 의뢰, 국가 식품인증·행정처분 모니터링 등을 통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도내 농가에서 생산한 안전한 농산물을 도민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여 식품위생 관련 안전망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안전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 관리에 매진 중이다. 지난 7월 열린 친환경 농산물 관계기관회의 모습 사진/경기도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