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94.1% “자원순환 위한 문화조성사업 필요해”
경기연구원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 추진방안 보고서' 발간
입력 : 2019-08-21 15:51:09 수정 : 2019-08-21 15:51:0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경기도민 대부분이 자원순환을 위한 문화 조성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는 폐기물처리시설·분리배출 모니터링, 자원순환문화 사업·제품 홍보, 지역주민 대상 교육 활성화 등을 꼽았다.
 
경기연구원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 추진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경기도의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 현황과 여건을 분석하고 경기도민 대상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 추진체계, 지원제도 등 정책 방향을 담고 있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5월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모바일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94.1%가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주요사업으로는 폐기물처리시설·분리배출 모니터링(31.8%), 자원순환문화 사업·제품 홍보(23.3%), 지역주민 대상 자원순환 교육 활성화(20.5%), 자원순환 모델사업 전시 등 자원순환사업체 육성(16.4%), 자원순환문화 인력양성(8.0%)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경기도민 62.2%는 자원순화 관련 정보 제공이 부족하다고 답변했다. 특히 쓰레기 정보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은 79.7%에 달했다. 필요한 관련 정보로는 재활용품 등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48.4%), 지자체 내 폐기물 발생 및 처리 현황(19.5%), 빈 용기 무인수거함 위치 등 생활정보(12.5%), 처리시설 운영현황(11.9%), 배출·수거요일 등 관리현황(7.7%)을 꼽았다.
 
조성사업 홍보수단으로는 방송광고 등 언론매체(36.1%), SNS 등 온라인플랫폼(28.6%)을 꼽았다. 특히 경기도형 SNS와 챗봇 등을 활용해 자원순화문화 조성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소통을 활성화하고, 폐기물 처리시설 간 네트워크, 자원순환 맵 구축을 통한 관련 정보 공개와 공유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경기도는 경기도 자원순환기본 조례, 경기도 업사이클 플라자 설치·운영조례, 경기도 1회용품 사용저감 지원조례를 제정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교육과 홍보사업,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이정임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민 61.1%는 자원순환 관련 교육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고, 56.8%가 자원순환문화 프로그램에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아파트 단지나 동 주민센터, 경기도 업사이클 플라자 등을 중심으로 쓰레기 재활용·재사용 방법 교육과 자원순환 관련 수업, DIY 수업 등 다양한 주민참여 교육프로그램의 운영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의 정책방향으로 ▲자원순환마을사업, 업사이클 플라자 등 진행 중인 자원순화문환 관련 사업 체계화 ▲자원순환 관련 NGO 및 지역단체를 중심으로 한 중간지원조직 구성 ▲자원순환문화 관련 교육프로그램 개발 및 자원순환 플랫폼 운영 ▲민·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폐플라스틱 분리수거 및 자원순환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경기도 자원순환문화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예산 확보가 특히 중요하며, 조성사업에 사용 가능한 폐기물 처분부담금의 활용 등 자원순환에 특화된 제도적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민 94.1%가 자원순환을 위한 문화조성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열린 경기도 업사이클 플라자 개관식 모습 사진/경기도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