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부품·소재·장비 특위'…"닥터헬기 역할"
산업피해 현장위주 과제 살피기로…정세균 "위기극복 골든타임 지킬 것"
입력 : 2019-08-08 16:34:28 수정 : 2019-08-08 16:40:24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품·소재·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가 8일 첫 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관련 산업의 피해를 막기 위해 현장 위주의 과제들을 살펴 처방키로 했다. 특위는 산업 피해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전에 현장 점검과 집행력을 높이는 '닥터헬기' 역할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특위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로 산업 피해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전에 현장 위주의 점검과 집행력을 높이겠다"며 "위기 극복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닥터헬기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위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우리 부품·소재 관련 산업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정 위원장을 비롯해 부품·소재 관련 상임위 간사들을 중심으로 전문성과 정무적 능력을 갖춘 현역 의원들로 진용을 갖췄다. 
 
정 위원장은 "정부 대책이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뼈대를 튼튼히 하는 중장기 전략 마련에 초점을 맞춘다면, 우리 특위는 당장 피해가 발생하는 기업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 살피고 이를 중점적으로 해결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장에서 목말라 하는 현실적인 방안을 신속하게 점검하고 내놓는데 집중하겠다"며 "기업들의 걸림돌을 해소하는 가용자원을 지원하는 촉진자 역할도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 특위는 감정적인 대응보다는 냉정적으로 합리적인 자세로 대안을 제시하고 국민의 단합된 힘을 모아나가겠다"며 "현장의 조기 집행력을 높여 위기 극복을 넘어 부품·소재 등 우리 산업의 취약한 부분이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향후 당·정·청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상시적으로 협의·교류하고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혁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을 위해 활동할 계획이다.
 
한편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시행세칙 대응을 위해 여러 검토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성 위원장은 이날 "수평적 조치에 관한 여러가지 검토들이 기확정돼 있다"며 "이번주 여러 경로를 통한 외교적 접촉 과정을 통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시행세칙 발표 내용을 두고 '개별 허가 품목을 추가하지 않아 그나마 숨통이 트인 것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선 "전혀 무관한 것"이라며 "앞으로 조치들이 어떻게 전개될 지는 여전히 아베 정부의 손 안에 있다"고 경고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정세균 특위위원장(가운데)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