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계, 일본여행 막겠단 여당 '작심 비판'
이해찬 등 지도부 면전서 "자제 바란다"…당정, 국내 관광 활성화 약속
입력 : 2019-08-07 16:05:23 수정 : 2019-08-07 16:05:23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타격을 입은 관광업계가 여당 지도부 면전에서 작심발언을 했다. 여당 내에서 '일본 여행 금지 검토'를 비롯해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일본 교류 전면 중단' 등 강경 대응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관광산업의 위축이 가속화하고 있어서다. 관광업계는 "민간교류는 정치와 별개"라며 "교류를 막는 것은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7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서는 관광업계 관계자들의 호소가 쏟아졌다.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대통령께서 현안이 복잡해서 휴가를 안 가신다고 한다"며 "대통령이 (휴가를) 안가시니 국내 관광이 더 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어느 관광지에 들르면 히스토리가 돼서 관광자원이 되니 늦게라도 여름휴가를 떠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오 회장은 "민간 교류는 정치·외교와 별개"라면서 "그러나 정치적 문제로 일부 지자체에서 이를 금지하고 청소년 교류 등을 막고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자제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는 '일본 여행 금지 검토' 등을 언급하고 각 지자체에서 일본 연수, 교류 행사 등을 대거 취소하자 보다못한 업계가 대놓고 쓴소리를 가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선 업계의 어려움을 인식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일환으로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일 갈등으로 양국의 여행객 수가 감소한 가운데, 우리 국민의 일본행 여행이 줄어든 것을 국내 여행으로 돌리는 방안이 주요하게 거론됐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오는 15일 광복절 캠페인 진행 등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본이 반도체 소재 중심으로 우리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로 어렵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관광산업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경제적) 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는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장점을 잘 살려 외국인이 많이 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과거 사드배치로 한국 관광업계가 어려웠고 일본과 갈등이 불거지면서 관광산업이 더 어려워지지 않을지 걱정이 있다"면서도 "생각을 달리하면 한국 관광산업으로선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국민이 일본 조치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있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에 부응해 관광산업 종사자분들이 국내 관광지를 소개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범람하는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가짜뉴스 대응책으로 동영상 제작 등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오기형 일본특위 간사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될 경우 1194개 품목 관련 가짜뉴스로 '수도꼭지가 한 번에 잠길 수 있다'는 말들이 있다"며 "일부 방송 토론과정 발언과 설명에서 나오는 가짜뉴스인데, 이들 품목 중에서 쉽게 수입을 대체하거나 국내 조달이 가능한 품목이 더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경제의 불확실성을 고조시키는 기조에 대해 홍보로 대응하겠다"며 "오는 15일 전까지 일단 3~4개 항목으로 유튜브 동영상을 제작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재성 일본특위 위원장은 이날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는 내용의 시행령을 공포한 것에 대해 "아베 정부의 좁쌀 같고 비열한 부분을 충분히 엿볼 수 있었다"고 비난하면서 "1194개 품목 중 유의해야 할 159개 품목을 제외한 800여개 품목은 수입을 대체할 수 있다. 오히려 일본 기업들이 불리하다"고 주장했다. 
 
7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