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한국당 "조건없이 모든 상임위 복귀"
본회의서 특위 활동기간 연장·상임위원장 선출…국회 의사일정은 계속 협의키로
입력 : 2019-06-28 12:50:10 수정 : 2019-06-28 12:58:4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 기간 연장 등을 핵심으로 하는 국회 정상화 관련 합의안을 도출했다. 한국당은 의원총회에서 합의안을 비롯해 모든 상임위원회에 조건없이 복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하에 막판 협상을 벌여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를 8월31일까지 연장하는 등의 내용에 합의했다. 한국당은 곧바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합의안을 추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은 오늘부로 상임위에 전격적으로 조건없이 복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의안에 따르면 이들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를 8월31일까지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 이날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특위 연장 건과 상임위원장, 예결위원장 선출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직을 놓고 의견을 좁히는 데에도 성공했다. 한국당은 두 특위 위원장직 중 한 곳을 넘겨받게 된다. 또한 정개특위 정수는 19명으로 하고, 위원 구성은 교섭·비교섭단체 의석수에 따라 하기로 했다.
 
다만 국회 의사일정 협의는 여야 3당간 논의를 통해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의 나머지 의사일정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원내대표가 전권을 갖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