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기관차 퇴출, 미세먼지 해법 아냐"
전문가들, 토론회서 한목소리…친환경차와 '투트랙' 강조
입력 : 2019-06-27 17:17:25 수정 : 2019-06-27 17:17: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최근 미세먼지 대책으로 부상 중인 '내연기관 차량 퇴출' 등의 논의는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향후 사업성장 단계를 고려해 내연기관차와 친환경차와 병행발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소속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의 현실적 해법, 내연기관차 퇴출인가' 주제 토론회에서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이 저감 효과와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분석이 미흡한 상태에서 내연기관 퇴출, 무공해차 의무판매제 도입으로 논의가 집중되는 것은 잘못"이라고 밝혔다. 미래 자동차 시장에 대한 예측은 불확실성이 매우 크므로 특정 미래 기술에만 집중하기 보다는 균형 잡힌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홍 위원장은 "현재 수송부문에서 미세먼지 저감대책과 예산이 집중된 전기 및 수소차는 전기와 수소 생산, 배터리 제작 등의 과정에서 오염물질이 배출되므로, 이분법적인 접근이 아니라 수송부문의 전주기적 차원에서 오염물질 저감 기술이 구현될 수 있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위 소속 한국당 이종배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도 참석해 홍 위원장의 주장에 공감했다.
 
전문가들도 산업발전과 친환경성을 고루 갖출 수 있는 효율적인 정책 설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조철 산업연구원 산업통상연구본부장은 "2030년 이후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전동화 비율은 내연기관보다 더 높겠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을 필요로 하는 차량이 90% 이상"이라며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둘 내연기관을 포기하는 형태가 아닌 두 동력의 병행 발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경덕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내연기관차의 기술 경쟁력 강화와 함께 미래형 자동차인 전기차, 수소차의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장기적인 기술지원 등의 투트랙 전략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도 "글로벌 산업 전망에 따른 친환경차 보급 뿐만 아니라 전통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확보 등 균형적 정책이 수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의 현실적 해법, 내연기관차 퇴출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의원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