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객·드라이버 위협 택시기사…타다 "폭행·업무방해죄로 고발"
입력 : 2019-04-15 17:18:49 수정 : 2019-04-15 17:18:4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타다는 타다 탑승객·드라이버를 위협한 택시기사를 폭행·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타다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기도 용인시 인근에서 외국인 탑승객 5명과 타다 드라이버에 대한 택시기사의 위협 행위가 발생했다. 해당 택시기사는 정상 운행 중인 드라이버에게 일방적 폭언·폭력과 운행 방해 행위를 가했다.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탑승객 5명이 타다에 탑승한 후에도 이러한 상황은 지속됐고 다른 택시 기사도 동참하는 등 심각한 위법 상황이 발생했다고 타다는 설명했다.
 
타다를 운영 중인 VCNC는 해당 택시기사를 폭행·업무방해죄로 고발 조치하고 안전 확보를 위한 강력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타다 관계자는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 조치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고객과 드라이버 보호를 최우선으로 건강한 도로 안전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타다는 타다 탑승객·드라이버를 위협한 택시기사를 폭행·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다. 사진/VCNC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