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42개국 해외민간네트워크로 수출 부진 돌파"
입력 : 2019-03-07 16:00:00 수정 : 2019-03-07 16:00:00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은 7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 해외민간네트워크 발대식 및 매칭상담회'를 개최했다.
 
해외민간네트워크는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필요한 마케팅과 컨설팅 역량을 보유한 국내외 민간 전문법인이다. 중진공은 매년 해외민간네트워크를 해외지사화사업 등의 수행사로 지정해 활용하고 있다. 해외지사화사업은 해외에 지사를 설치할 여력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의 현지지사 역할을 대행해 수출,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이상준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진흥과장, 42개국 130개사의 해외민간네트워크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상직 이사장은 "중진공의 공공거점인 수출인큐베이터, 글로벌혁신성장센터와 민간거점인 해외민간네트워크를 중소벤처기업 해외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며 "올해는 42개국 130개 해외민간네트워크를 활용해 370여개 중소벤처기업을 월드클래스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8일에는 해외민간네트워크 130개사와 해외지사화사업에 선정된 중소벤처기업 200개사가 한자리에 모여 1:1 개별 매칭상담회를 진행한다. 참여기업은 상담을 통해 개별 기업특성에 맞는 해외민간네트워크를 직접 선택하고, 계약 체결 후 1년간 해외진출에 필요한 맞춤형 컨설팅을 받게 된다.
 
중진공은 2001년도부터 해외민간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유니콘기업을 육성하고 있으며, 최근 5개년 간 총 1630개사를 지원해 25억달러 수출성과를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지난해 12월부터 석 달 연속 수출이 감소하며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중진공 해외민간네트워크를 판로개척의 든든한 동반자로 삼아 중소벤처기업이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직을 걸고 거침없이 뛸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