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알리바바 티몰에 중소벤처기업 우수제품 입점 늘린다"
입력 : 2019-03-04 14:00:00 수정 : 2019-03-04 14:00:00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국 상하이 중심빌딩에서 중소벤처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중국 내 판매량 1위 온라인 쇼핑몰인 티몰(Tmall)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징지에 티몰 회장 등 2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중진공 31개 지역조직을 활용한 중소벤처기업 우수제품 소싱 △중진공-티몰 종합스토어 'I'm Startice' 운영 △티몰 입점조건 완화 △중국 SNS 마케팅 등 홍보 전략 컨설팅 △알리바바그룹 계열사 연계 홍보·판매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진공은 올해 뷰티관련 50여개 우수제품을 시작으로 헬스케어 제품, 유아용품 등으로 신규 입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티몰 메인 홈페이지 노출로 중국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중진공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티몰은 2003년 설립된 알리바바그룹 내 대표적인 B2C플랫폼이다. 정품만을 취급하고, 48시간 이내 배송, 7일 이내 무료 환불 제도운영으로 소비자 신뢰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온라인시장 66%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광군제에는 하루 34조원의 판매액을 올렸다.
 
이상직 이사장은 업무협약 이후 1500여명의 뷰티산업 관련 기업인, 바이어, 왕홍 등이 참여한 티몰 뷰티 어워즈(Tmall Beauty Awards)에 참석해 한국 화장품, 마스크팩 등 우수제품의 현지 마케팅 방안을 모색했다. 이어서 티몰 입점 예정 기업인과 간담회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 관련 애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상직 이사장은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은 올해 5300조원 규모로 급성장 하고 있다"며 "중진공-티몰 종합스토어인 'I'm Startice'에 중진공 31개 지역조직에서 발굴한 우수제품을 소싱해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중국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