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주 52시간’…금융투자업계, 위반사례 나올까
M&A 딜 땐 100시간 근무도 빈번…"유연한 법 적용 필요하다"
입력 : 2019-02-12 00:00:00 수정 : 2019-02-12 00: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화된다. 하지만 업무에 대한 특례적용이 미비해 위반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다. 본래 300인 이상 사업장은 작년 7월1일부터 도입했으나, 은행·보험·증권·카드 등의 업종은 금융업의 특성을 반영해 올해 7월로 도입을 유예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증권업계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 탄력적 근로시간제, 재량 근로시간제 등의 유연근로제와 PC오프제 등을 도입하며 주 52시간 제도에 대비했다.
 
하지만 이같은 방안을 도입했음에도 52시간을 초과하는 경우가 생길 가능성은 있다. 금융투자업의 특성상 업무가 특정기간에 몰리는 일이 자주 생기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