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특감반 증인 최종구·조명래 등 출석해야"
운영위 앞두고 청와대 주요 비서관 등 추가 출석 요구
입력 : 2018-12-30 17:57:43 수정 : 2018-12-30 17:57:4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오는 31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 청와대의 주요 비서관 등의 출석을 추가로 요구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감반 비리 관련해 연결고리를 맡고 있는 청와대 민정비서관, 정무비서관, 공직기강비서관, 반부패비서관 등의 출석을 요구한다"며 "김태우 수사관의 직속상관인 이인걸 전 특감반장도 출석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의 솜방망이 징계와 영전과 관련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도 출석을 요구한다"며 "아울러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도 비위 혐의가 있음에도 임명된 배경을 확인할 것이다. 또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련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도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이 정부의 장·차관급 인사와 청와대 주요 비서관들에 대한 추가 출석을 요구했지만 실제로 현실화 될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에서 한국당의 요구를 수용할지 의문이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여당 간사와 협의가 전제가 돼야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공식적으로 출석을 요청드리는 것"이라며 "사실 확인을 위해 요청한 각종 자료를 내일 회의 전까지 제출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정양석·김도읍·송언석·이만희·이양수·최교일·강효상·전희경 의원을 운영위원으로 새롭게 보임시키는 등 화력을 집중시켰다. 당초 운영위원인 곽상도 의원은 유임됐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