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플레이스엘엘' 1호 매장 오픈
입력 : 2018-11-08 17:41:57 수정 : 2018-11-08 17:41:57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은 오는 9일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에 라이프 스타일 모델 1호 매장 '플레이스엘엘(Place LL)'을 오픈한다고 8일 밝혔다.
 
락앤락에 따르면 신규 브랜드 '플레이스엘엘'에서 소비자는 단순히 물건만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락앤락이 제안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또한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 이념에 걸맞게 공간 전반에 친환경적 요소를 더했다.
 
'플레이스엘엘'은 900규모 1, 2층으로 이뤄졌다. 1층은 콘셉트 존으로, 시즌 별 테마에 맞춰 쇼룸 형태로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소비자들은 변화하는 라이프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하고, 미리 경험해볼 수 있다. 또한 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물건과 정보를 접할 수 있다.
 
2층은 각종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쇼핑 공간과 이색 체험 공간, 친환경 카페 등 3가지 테마로 운영된다. '쇼핑 공간'은 락앤락의 전 상품을 진열해 판매하던 기존 매장과는 달리, 소비자들의 취향과 생활 패턴 등을 고려한 제품군을 선별해 카테고리화 했다. 저장/식탁/야외, 물병/텀블러, 조리용품, 여행/수납/생활 등으로 구성했으며, 락앤락 제품 외에도 다양한 인기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전 브랜드, 원목도마 브랜드, 욕실용품과 인테리어 소품 등 15개 브랜드의 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2층 밀폐용기 코너 옆에 마련된 '비스프리 모듈러 DIY''플레이스엘엘'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다. 고객이 원하는 색상과 크기의 용기를 직접 고르고, 직접 시연해 봄으로써 자신만의 제품을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다.
 
일회용 컵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카페 '카페 엘엘(CaféLL)'도 눈길을 끈다. 디자인 가구 업체 '두닷', 문화 카페 '노아스로스팅'과 함께 조성한 이 공간은 모든 음료를 락앤락 스윙텀블러 제품과 함께 구성해 판매한다. 범정부적인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에 앞장서고, 친환경 생활습관을 제안하는 일종의 문화 공간이다. 카페 한쪽에 텀블러 세척존을 마련했다.
 
숍인숍(Shop in Shop) 형태로 들어선 '무명식당'에서는 모든 잡곡을 일회용 포장 대신 락앤락 인터락 제품에 담아 판매하는 등 매장 곳곳에서 친환경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락앤락 상품영업부문 이제세 부사장은  "최근 국내 소비자들이 라이프 스타일이라는 감성적 가치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에 반해, 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유통 기업으로서 면모를 충분히 보여주지 못한 부분이 있어 플레이스엘엘을 통해 소비자의 요구에 발맞춰 나아가려는 락앤락의 변화 의지를 보여 주고자 했다. 앞으로도 이러한 원칙하에 국·내외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