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공작 조현오 전 청장 구속영장 신청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혐의…"범죄혐의 소명·책임 중해"
입력 : 2018-10-01 17:00:02 수정 : 2018-10-01 17:00:02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댓글 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관들을 동원해 온라인 댓글을 조작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신청됐다.
 
경찰청 특별수사팀은 1일 "그동안의 수사를 종합해볼 때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책임이 중하며 구속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조 전 청장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서울청장 시절인 2010년 1~8월과 경찰청 재임시인 같은해 9월부터 2012년 4월까지 2년이 넘게 댓글조작을 경찰에게 지시한 혐의다.
 
특히. 인터넷과 SNS상에서 제기되는 천안함·구제역·희망버스·한미FTA 등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들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작하고 정부와 경찰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거나 부풀린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 기간 동안 동원된 경찰관은 총 1500여명으로, 전국보안사이버수사대·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담당·부산지방경찰청 온라인대응팀 등이 투입됐으며, 진술로 추산되는 건까지 포함하면 6만여건에 달한다. 특별수사팀은 이 중 1만2800여건의 존재를 확인했다.

이른바 'MB 측근' 중 핵심인물인 조 전 청장은 지난 9월5일과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