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최고인민회의 "남북 국회회담 개최, 원칙적 동의"
입력 : 2018-09-27 16:56:20 수정 : 2018-09-27 16:56:2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북 최고인민회의 최태복 의장이 우리 측의 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에 원칙적인 동의 의사를 밝혀왔다. 
 
국회 대변인실은 27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 정상회담 기간인 지난 18일 최태복 의장에게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하는 내용의 친서를 보낸 바 있다”며 “최 의장은 2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문 의장에게 답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문 의장의 친서는 남북 정상회담 수행단으로 방북한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 때 전달했다.
 
대변인실에 따르면 최 의장은 답신에서 “북과 남이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가는 데 쌍방 의회와 각 정당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귀하(문 의장)의 북남(남북) 의회회담 개최 제의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언급했다. 남북 국회회담 일정에 대해 최 의장은 “앞으로 북남(남북) 고위급회담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각 분야의 회담 일정들이 협의되는데 따라 정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국회는 ‘남북 국회회담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동할 계획이다.
 
한편 최 의장은 우리 측에 “귀측 국회에서 논의 중에 있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비준동의 문제가 하루빨리 성사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고 대변인실은 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21일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로부터 방북 결과를 설명받는 자리에서 선물 받은 북한술을 들고 웃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