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구체적 합의 이룰 것" 대북 특별사절단 오늘 방북
정의용 "완전한 비핵화도 협의"…문 대통령, 트럼프와 통화
입력 : 2018-09-05 00:10:00 수정 : 2018-09-05 00:1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별사절단이 5일 평양을 방문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면담도 유력해 보인다.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 수성된 특사단 일행은 5일 오전 8시쯤 서울공항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한다. 당일치기 일정으로 오후 늦게 귀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상황점검 차원의 외교안보장관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 후 정 실장은 기자들을 만나 “(방북 후)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를 발전·진전시키기 위한 여러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를 진행해 9월 정상회담에서 보다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항구적인 평화체제 정착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 면담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문 대통령 친서를 휴대할 예정”이라고 말해 북측과 사전 조율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북미 사이에 종전선언 체결 공감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평화정착추진 과정의 초입 단계에서 종전선언은 매우 필요한 과정으로 보고 있다”며 “금년 중 종전선언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특사단 방북 관련 의견도 조율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첫번째)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외교안보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