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첫 시코르…용산 아이파크몰에 13호점 오픈
주중 오피스·주말 가족 고객 겨냥…역대 매장 중 가장 큰 PB존
입력 : 2018-06-28 17:22:18 수정 : 2018-06-28 17:22:18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서울 강북 지역에 첫 시코르 매장이 생긴다.
 
신세계는 오는 29일 용산 아이파크몰 3층에 시코르 열세 번째 매장을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매장은 강남역 플래그십스토어, 대전둔산점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시코르 로드샵이다.
 
기존 서울 시코르 매장은 강남 지역에만 있어 강북 생활권 고객들의 접근성이 다소 떨어졌다. 이번 아이파크몰 용산점이 문을 열면서 강북 생활권 고객들도 편하게 시코르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이파크몰은 서울 최대의 리빙 전문관, 영화관 등이 있어 전 연령대의 고객 집객이 많은 곳으로 꼽힌다. KTX·지하철 등 도심과 광역을 잇는 교통 역세권이기도해 유동 인구도 많다. 주중에는 직장인들이 많이 찾지만 주말에는 가족 단위 고객이 57%를 차지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시코르 아이파크몰 용산점은 해당 지역에 걸맞는 MD로 구성될 예정이다. 럭셔리부터 대중적인 제품까지 140여개의 브랜드를 한곳에 모았다.
 
시코르 아이파크몰 용산점에는 PB구역이 확대돼 가성비 좋은 PB제품을 내세울 예정이다. 가족단위 방문객이 많은 만큼 온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바디 제품 등이 다양하게 구성된다. 역대 시코르 매장 중 가장 큰 PB존이 될 예정이다.
 
신세계는 주중 직장인 고객들을 위해 미니 사이즈 아이템도 강화했다. '뷰티 투 고' 매대를 벽장처럼 설치해 저용량 사이즈 제품을 쉽게 집어갈 수 있도록 배치했다.
 
교통의 요지인만큼 관광객들을 위한 K뷰티 브랜드도 대거 포진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최초로 론칭하는 브랜드 '라라베시'와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라네즈', SNS 셀럽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유명한 '제스젭', '포니 이펙트' 등이 있다.
 
신세계가 만든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는 '코덕의 놀이터'라는 별명을 얻으며 지난 2016년 12월 처음 탄생했다. 대구점을 시작으로 처음 선보인 시코르는 용산점까지 전국 13개의 매장을 확대하며 뷰티업계의 지형을 바꿨다는 평가다.
 
특히 시코르는 센트럴시티, 강남역, 코엑스 등 노른자 상권에 잇따라 입점하면서 해당 지역에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불어넣었다. 실제 센트럴시티에 시코르가 생기며 2030 고객 수는 큰 폭으로 뛰었다. 신세계에 따르면 시코르 강남점이 첫 선을 보인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파미에스트리트 연령별 구매 고객 수는 20대의 경우 전년 대비 2.7%포인트 늘었고 30대는 7%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고객이 늘며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의 관심도 증가했다. 샤넬, 맥, 아르마니 등 해외 명품 화장품 업체들이 잇따라 시코르 옆인 지하 1층에 둥지를 틀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샤넬의 경우 시코르와 흡사한 메이크업 셀프바를 도입하고 젊은 고객의 취향에 맞는 콘셉트와 포맷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전략을 벤치마킹했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시코르가 지역의 주요 랜드마크로 떠오르며 상권에도 활력을 선사하는 '시코르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시코르 용산점을 포함해 연내 매장을 20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용산아이파크몰에 시코르 13호점이 생긴다. 사진/신세계백화점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