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희비 속 잠룡들의 전쟁 막 오른다
박원순·이재명·김경수·원희룡 '희'…김문수·안철수 '비'
입력 : 2018-06-14 06:00:00 수정 : 2018-06-14 06:00:00
[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자유한국당의 참패로 귀결된 6·13 지방선거 결과는 잠룡들의 희비까지 갈랐다.
 
예비 대권주자들이 대거 출마한 이번 선거는 ‘잠룡들의 전쟁’이었다. 승자 중 상당수는 차기 대권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할 가능성이 커졌다. 전방위적 네거티브 공격을 받고도 경기지사 선거에서 승리를 거머쥔 이재명 당선인 역시 유력주자로 부상할 기회를 얻었다. 그동안 잠룡으로 꼽혀온 만큼 차기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러나 ‘혜경궁 김씨’ 논란부터 ‘형수 욕설 음성파일’, ‘여배우 스캔들’ 의혹 등 그를 둘러싼 공격이 여전히 진행 중이다. 이들 사건은 지방선거 당락에 영향을 주진 못했지만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
 
일찌감치 유력한 여권 대선후보로 자리매김한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도 초반부터 판세를 주도하며 3선에 성공하면서 대권가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무릎을 꿇은 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경기지사 재선에 실패한 한국당 남경필 후보 등은 미래가 매우 불투명해졌다. 경남에 출마했던 김태호 후보도 마찬가지다.
 
제주지사 재선에 성공한 원희룡 당선인은 이번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중 유일한 무소속 당선자다. 강한 여당의 지지를 업은 문대림 후보에 인물론으로 맞서 승리를 쟁취했다. 그는 앞서 바른당 탈당 당시 “특정정당에 얽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도 뛰어넘겠다”며 야권 재편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고군분투하고 있는 야권 정계개편의 주축이 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3일 오후 6시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선거사무소에서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취재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현정

'소통 중시'…사람 냄새나는 기사에 집중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