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중 노사갈등 재연…"구조조정 중단" 촉구
노조, 청와대 앞 시위로 정부 개입 촉구
입력 : 2018-04-16 16:57:56 수정 : 2018-04-16 16:57:56
[뉴스토마토 구태우 기자] 현대중공업이 순환휴직에 이어 생산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하면서 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고연령자와 장기근속자가 구조조정 대상이다. 올해 가까스로 봉합된 임단협 갈등이 이번 구조조정으로 재연되는 형국이다. 
 
현대중공업지부(노조)는 16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은 노사 합의 없이 구조조정을 진행했다"며 "희망퇴직과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생산현장을 안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노조와 상급단체인 금속노조, 진보정당(정의·민중·노동당)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부터 29일까지 희망퇴직 접수를 받는다. 55세 이상이거나 10년 이상 근속한 노동자는 희망퇴직 신청을 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희망퇴직 신청자에게 20개월의 임금(통상임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희망퇴직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반면 노조는 이번 구조조정으로 생산인력 2000명가량이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주물량이 줄어 2000명가량의 유휴인력이 발생했다는 게 노조가 희망퇴직 규모를 추산한 근거다.  
 
노조는 회사가 순환휴직(최대 10주)에 이어 구조조정을 추진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조업 물량 감소로 순환휴직을 받아들였는데, 인력 감축까지 추진한다는 게 반발의 이유다. 노조는 정부와 정치권의 개입을 요구하며 구조조정을 무산시킬 방침이다. 이른바 정치 논리로 고용안정을 보장받겠다는 것. 노조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회견문과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방안을 정리해 청와대에 전달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정부의 자구안 이행률을 100.5% 달성했고, 부채비율이 70%로 건실해 구조조정이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측은 "조선업종의 불황이 나아진다고 하지만,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희망만 갖고 아무 조치 없이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중 노조가 16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구조조정 철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현대중공업지부
 
구태우 기자 goodt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구태우

구태우 기자입니다. 기본에 충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