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금융소비자 전담기구 적극 검토"
정부 조직개편과 함께 검토…분담금에 대한 검토도 필요
입력 : 2017-07-17 15:52:52 수정 : 2017-07-17 15:52:52
[뉴스토마토 이종호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융소비자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금융소비자 전담기구 설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 전담기구를 포함해 (금융소비자 강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바른 정당 김용태 의원이 금융소비자전담기구 마련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최 후보자는 "정부조직 개편하고 관련돼 있어 같이 검토해야겠지만, 소비자 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여러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전담기구 신설에 대한 로드맵이 있냐'는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소비자보호기능은 어떤 형태로든 강화돼야 하지만 다른 것들과 조화를 이뤄야 한다"며 "금감원에서 떼어낼 때 검사·제재 기능을 별도로 부여할 것인지에 대한 부분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그는 "소비자보호원에 검사·제재 권한을 줬을 경우 피감 금융회사의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하다"며 "그리고 두기관의 생각이 달랐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이 사전에 충분히 검토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분담금에 대해서도 "금감원처럼 피감 대상기관에서 받을 것인지 아니면 소비자 보호기관답게 재정 지원을 할 것인지 검토가 많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호

초심을 지키고 중심을 잡으며 뒷심을 발휘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