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서민금융 체계 점검 필요해"
정무위 청문회…"채무회복 지원과 복지정책 보완돼야"
입력 : 2017-07-17 11:57:17 수정 : 2017-07-17 11:57:17
[뉴스토마토 양진영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서민금융 체계 점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후보자는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회청문회에서 “돈이 필요한 곳에 자금이 부족하지 않게 서민금융 정책을 늘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사업에 실패하고 생계가 어려운 가구에는 채무회복을 지원하고 그래도 안되면 복지정책을 보완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최 후보자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입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금융기관의 차주별 상환기관을 정밀히 보는 것으로 가계대출 증가속도 조절 위한 것”이라며 “(도입되면)일부 풍선효과로 서민들이 제2금융권 등으로 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민금융 체계를 다시 점검해야 한다”며 “그동안 미소금융 등 서민금융 지원체계 있었으나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진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