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박 대통령 탄핵 착수…친박 중진 "대통령 퇴진 건의키로"
서청원·최경환 등 의견모아…박 대통령, 검찰 조사 거부
입력 : 2016-11-28 18:07:27 수정 : 2016-11-28 18:07:27
[뉴스토마토 최기철 최한영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야3당 단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작성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새누리당 내 친박(친박근혜) 핵심 중진 의원들도 28일 박 대통령에게 '명예 퇴진'을 제안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민주당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정의당 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초안에 포함될 내용과 탄핵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일정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야3당은 이날 논의된 내용과 각 당에서 제기되고 있는 주장들을 취합해 29일 단일 단핵소추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회동에 앞서 이정미 수석부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3당 중 최초로 박 대통령 탄핵소추의결서 초안을 발표했다. 정의당의 의결서에는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정에서 기업들의 기금출연 등에 대한 제3자 뇌물공여죄(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죄)를 적용하는 등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을 광범위하게 담았다. 민주당과 국민의당도 의결서 작성을 사실상 마쳤지만 구체적 내용은 함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은 오는 30일 첫 기관보고 일정을 앞두고 막판 증인명단 조율에 나섰다. 특위 위원장인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내일(29일)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추가 증인·참고인을 채택키로 했다”고 말했다. 추가 채택된 증인들의 성격에 비춰볼 때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진데 대한 진상규명이 어느 선까지 이뤄질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야3당은 29일로 예정된 특검 후보자 추천을 놓고도 의견을 막판 조율 중이다.
 
한편 친박 중진 의원들도 이날 서울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박 대통령에게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하자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친박 좌장'인 서청원 의원을 비롯해 최경환, 정갑윤, 윤상현 의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참석자들은 "(박 대통령이)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것 아니냐", "이대로 간다면 (국회에서) 탄핵될 수밖에 없다.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스스로 입장을 표명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이 와중에도 박 대통령은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결국 거부하며 스스로 외통수에 빠지는 모양새다. 박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54) 변호사는 이날 "대통령께서는 현재 급박하게 돌아가는 시국에 대한 수습방안 마련과 내일까지 추천될 특검 후보 중에서 특검을 임명해야 하는 등 일정상 어려움이 있다"며 "변호인으로서는 어제 검찰에서 기소한 차은택씨와 현재 수사 중인 조원동 전 경제수석과 관련된 부분에 대한 준비를 감안할 때 검찰이 요청한 29일 대면조사에는 협조할 수 없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번 수사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위해 지난 15일 또는 16일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요청했지만, 유 변호사는 변론시간 부족 등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했다. 최씨 등에 대한 기소 전 '마지노선'으로 삼았던 18일 대면조사 요청도 거부한 유 변호사는 20일 최씨 등의 구속 기소와 함께 박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된 이후에도 "부당한 정치 공세"라면서 응하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지난 23일 박 대통령을 상대로 오는 29일까지 대면조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최씨, 차은택(47·구속 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등의 혐의에 박 대통령이 공범 관계에 있다고 판단한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검찰 대면조사 요청을 재차 거부하면서, 박 대통령의 나머지 혐의에 대한 조사는 결국 특별검사가 맡게 될 전망이다.
 
정의당 이정미,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야3당 공동 탄핵소추안 작성을 위한 회동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