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취업자수, 절반 이상 수도권 집중"
경기 24.9%로 가장 높아
입력 : 2016-10-20 09:06:37 수정 : 2016-10-20 09:06:37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올해 3분기 취업자수의 절반 이상은 수도권에서 취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취업자수를 지역별 분석한 결과, 2016년 3분기 취업자수 2655만 4000명 중 1329만1000명이 수도권에 취업해 전체의 50.1%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경기도’가 661만2000명으로 24.9%였고, ‘서울특별시’는 514만1000명(19.4%), ‘인천광역시’는 153만8000명(5.8%)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분기와 비교하면, ‘경기도’(642만1000명→661만2000명)와 ‘인천광역시’(150만1000명→153만8000명)는 각각 3%, 2.5% 가량 상승했다. ‘서울특별시’는 515만9000명에서 514만1000명으로 -0.3% 하락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의 3분기 취업자수는 ‘경상남도’(169만7000명), ‘부산광역시’(166만1000명), ‘경상북도’(143만4000명), ‘충청남도’(126만8000명), ‘대구광역시’(125만1000명) 지역에서 100만명 이상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전라남도’(95만5000명), ‘전라북도’(93만6000명), ‘충청북도’(84만6000명), ‘대전광역시’(77만6000명), ‘강원도’(76만7000명), ‘광주광역시’(74만1000명), ‘울산광역시’(57만5000명), ‘제주도’(35만6000명)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동분기와 비교해 취업자수의 증감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도’로, 5.3%(33만8000명→35만6000명) 증가했다. 반면에 가장 낮은 지역은 75만3000명에서 74만1000명으로 -1.6% 감소한 ‘광주광역시’였다.  
 
그렇다면, 각 지역별로 취업자수의 연령대는 어떨까? 먼저 전국의 연령대별 전체 취업자수는 ‘40~49세’(666만3000명), ‘50~59세’(612만6000명), ‘30~39세’(562만8000명), ‘60세 이상’(408만5000명), ‘20~29세’(379만6000명) 등의 순으로, 40대 이상의 중장년층 취업자수가 많고 청년층인 20대가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취업자수가 가장 높은 연령대를 비교해보면, ‘서울특별시’는 유일하게 ‘30~39세’의 비중이 24.1%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 타 지역은 모두 ‘40~49세’(9개 지역)와 ‘50~59세’(4개 지역), ‘60세 이상’(2개 지역)의 중장년층 이상 취업자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드러났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독자들이 꼭 알아야 할 기사를 쓰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