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사이버테러 배후설 부인 "사이버테러방지법 통과 위한 날조"
“반공화국대결악법 꾸며내려 해, 절대 묵과할 수 없다”
입력 : 2016-03-13 17:44:42 수정 : 2016-03-13 17:44:42
북한은 13일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새누리당이 최근 국내에서 발견된 사이버테러의 주범이 북한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사이버테러 방지법을 빚어내려는 악랄한 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근혜패당이 황당무계한 '북의 사이버테러 위협' 나발을 불며 반공화국대결악법을 꾸며내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테러방지법 통과를 위해 북의 테러위협설을 대대적으로 불어댄 광기가 사그라지기도 전에 이번에는 북의 사이버테러 위협 수작으로 사이버테러 방지법까지 조작하려 한다동족을 무턱대고 물고 뜯으며 대결광기를 부리는 역적패당의 극악무도한 도발망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을 청와대 악녀로 원색적으로 비방하고 뒷일을 감당할 능력도 없이 미국 상전을 믿고 변태적이며 무분별한 도발에 기를 쓰고 매달리는 청와대 악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징벌에 의해 고통스러운 종말의 비극을 맞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국정원은 지난 11일 새누리당 단독으로 소집된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의 사이버테러 공격 횟수가 최근 2배가량 증가했으며, 철도와 금융 시스템을 노리기도 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정보위 위원장 새누리당 주호영 의원과 여당 간사 이철우 의원이 전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이병호 국정원장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사이버테러 위협과 관련한 긴급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