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북 사이버테러로 사고나면 금융사 대표 문책
금융위, 북 사이버테러 대비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회의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 사례는 없어"
입력 : 2016-03-10 10:00:00 수정 : 2016-03-10 10:00:00
금융당국이 금융회사의 책임으로 북한 사이버 테러에 따른 금융사고가 발생하면 해당 금융사 대표이사를 문책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0일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회의'를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열고 "금융권 사이버 보안은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 대상과 규모가 다른 분야보다 월등히 크다는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정은보 부위원장은 "카이스트가 추정한 2013년 3월 북한의 제3차 핵 실험 이후 북한의 사이버 테러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액은 8600억원에 달하고, 이 가운데 금융권의 피해액은 8500억원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금융거래 규모가 과거보다 크게 성장한 만큼 피해 규모는 더욱 급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은행의 비대면 거래 비중은 작년 6월 기준 전체의 88.8%이며, 하루 평균 인터넷 뱅킹 이용 건수는 7700만건, 이용금액은 40조원에 이른다.
 
정 부위원장은 이어 "현 상황의 엄중함과 금융권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금융회사의 책임 있는 사유로 침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표이사 문책 등 엄격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안업체 해킹 등 최근 발생한 신규 보안위협에 대비한 자체 점검에 만전을 다해달라"며 "금융보안원을 중심으로 사이버테러 위험에 대한 모니터링과 침해위험에 대한 신속한 정보공유·대응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8일 개최된 '국가 사이버안전 대책회의'의 후속 조치로,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한 사이버테러 위험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금융권의 대응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보안원은 이날 "최근 보안업체 해킹 사고 이후 금융회사에 대한 사이버테러 여부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 사례는 없다"고 보고했다.
 
회의에는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한국거래소, 코스콤, 우리·KDB산업·IBK기업·KB국민·KEB하나·신한·씨티·SC·NH농협·수협·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 등 16개 은행의 보안 최고책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 1월6일 북한의 제4차 핵 실험 이후 금융전산위기 경보 수준을 1월8일 '정상'에서 '관심'으로,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인 2월11일에는 '주의'로 격상한 바 있다. 금융전산위기 경보 단계는 정상, 관심, 주의, 경계, 심각 순이다.
 
김동훈 기자 donggool@etomato.com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