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이미 수두룩 빽빽"…당내 인재영입 요구 선 그어
상향식 공천 원칙 상충에 계파 나눠먹기 우려까지
입력 : 2016-01-06 15:55:52 수정 : 2016-01-06 15:56:01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당내에서 제기된 외부 인재영입 요구에 대해 상향식 공천 원칙에 위배된다며 일축했다.
 
김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전날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을 중심으로 제기된 인재영입론에 대해 “새누리당은 우리 정치권의 최대 개혁인 상향식 공천을 확립했고 이를 믿고 수많은 인재들이 새누리당 간판으로 예비후보로 등록해 준비 중"이라며 당이 나서 특정한 인물을 영입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대표는 동시에 "야당이 시급한 법안 처리는 외면한 채 분당사태에 대한 대응책으로 인재영입에 몰두하고 있다. 야당에서 인재라고 내세우는 수준의 인사는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있고 현장에서 뛰고 있다"며 평가절하했다.
 
현재 외부 인재영입에 대한 여당 내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정병국 의원은 "비전과 공약을 제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누가 이것을 실천할지 제시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본다"며 비례대표 공천 등을 통한 인재영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조동원 본부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인재영입에 사활을 거는데 새누리당은 공천룰만 왈가왈부하고 있다"며 인재영입론에 불을 댕겼다.
 
반면 김재원 의원은 이날 아침 라디오 방송에서 "우리가 어떤 제도를 선택했을 때는 이미 또 다른 방식의 가능성은 포기한 것이라고 봐야 될 것"이라며 인재영입과 상향식 공천 원칙의 논리적 충돌을 지적했다.
 
김 대표는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인재영입을 두고 당내 여러 목소리가 나오는 데에 참석자들에게 '당의 기본 방침과 맞지 않는 개별적 이야기를 하지 말아 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 당 관계자는 "공천룰 논의가 지지부진한 이유와 똑같다. 인재영입 과정에서 계파적 이해관계가 얽혀 인재영입의 취지가 왜곡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내재돼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비공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비례대표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한다. 각 분야를 정해 공천신청을 받아 심사하고 1등 한 사람을 공천할 것이다. 거기서 많은 인재들이 들어올 것"이라며 "절대 당 대표의 권한이나 최고위원들의 권한으로 사람을 찍어서 공천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조동원 본부장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당이 개혁을 이끌어 가겠다고 하지만 그 의지를 어떤 방식으로 담아내느냐, 우리 당에 아직도 그렇게 마음을 다 갖고 있다고는 하지만 국민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총선 승리가 아닌 대한민국이 현재 처한 상황과 개혁의 필요성을 말씀드리고 그래서 개혁의 피를 수혈해야 한다고 하는데 '상향식 공천 때문에 할 수 없지 않느냐' 이렇게 이야기가 되면 저는 좀 납득할 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본부장은 그러면서 "상향식 공천을 하더라도 우선공천제 등 공정한 방법으로 개혁적 인물을 어떻게 찾을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6시민사회 합동신년회에 참석해 피곤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