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원 "문재인은 일주일마다 새 인물 소개하는데…"
새누리 홍보기획본부장, 인재영입 없는 여당 질타
입력 : 2016-01-05 10:25:41 수정 : 2016-01-05 15:53:11
새누리당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이 당이 공천룰 논쟁에 빠져 인재영입에 뒤처지고 있다며 지도부의 책임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조 본부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인재영입에 사활을 거는데 새누리당은 공천룰만 왈가왈부하고 있다. 개혁의 피를 수혈할 수 있는 공천룰을 고민하고 있는가"라며 "개혁하자면서 개혁할 사람을 찾지 않고 기득권만 지키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친박과 비박의 영토경쟁 속에서 새로운 인물이 들어올 기회가 차단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19대 총선 때 새누리당에는 비대위가 있었다. 김종인, 이준석 등 새로운 인물들에 국민은 주목했다. 20대 총선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시도하고 있다. 문재인 대표는 일주일마다 새로운 인물을 국회에서 소개하고 있다"며 "그 분들은 더불어민주당의 지도부가 될 것이고 매일 아침, 저녁마다 TV 화면에 나타나 국민들에게 새정치를 연출할 것이다. 새정치는 더민주고, 구정치는 새누리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본부장은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나. 개혁하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해놓고 우리는 개혁한다는 말만 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개혁의 피를 수혈해야 한다"며 "있는지 없는지 모르는 인재영입위원회 대신에 지도부가 인재영입위원회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위원장을 맡고 있던 권오을 전 의원이 20대 총선 출마를 이유로 지난해 말 사직하면서 위원장직이 공석인 상태다. 
 
이에 원유철 원유철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공감하며 동의한다. 주신 말씀을 잘 새겨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새누리당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