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취업자 수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
입력 : 2015-02-11 10:03:19 수정 : 2015-02-11 10:03:19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지난 10년 동안 취업자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산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통계청의 2004년과 2014년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산업별 취업자수 증감률’을 분석한 결과,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이 무려 187%라는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2004년에는 59만 명이었던 취업자가 2014년에는 169만 3000명으로 110만 3000명이 증가한 것이다.
 
사회적으로 보건, 복지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정부의 고용정책을 통해 노인요양사, 간병인, 보육교사 등 관련 취업자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친환경 이슈와 관련된 ‘하수·폐기물 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원’ 취업자가 76.2% 증가하며 2위에 올랐다.
 
3위는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72.1%)이 차지했는데, 간접고용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인력공급과 관련된 업종의 취업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69%),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24.7%), ‘운수업’(23.9%), ‘출판, 영상,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17.8%), ‘교육 서비스업’(17%),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15.8%) 등 15개 업종의 취업자수가 증가했다.
 
반면, ‘국제 및 외국기관’(-41.8%), ‘농업, 임업 및 어업’(-20.4%), ‘광업’(-10.1%) 등 6개 업종은 감소해 차이를 보였다.
 
한편 취업자수를 성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취업자(2559만 9000명) 중 남성이 58%(1483만 9000명)로 여성(42%, 1076만 1000명)보다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건설업’의 남성 비중이 91.6%로 가장 높았고, ‘운수업’이 90.6%로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광업’(86.5%), ‘하수·폐기물 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원’(83.5%), ‘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사업’(82.8%), ‘출판, 영상,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2.5%) 등 15개 업종에서 남성 취업자수가 여성보다 많았다.
 
반대로 여성 취업자 비중이 높은 업종을 보면, ‘가구내 고용활동 및 달리 분류되지 않은 자가소비 생산활동’이 무려 97.3%에 달했다.
 
개인 가정에서 고용하는 가정부, 요리사, 유모 등이 여기에 속한다. 다음으로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80.1%), ‘교육 서비스업’(66.1%), ‘숙박 및 음식점업’(62.7%),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51.7%), ‘금융 및 보험업’(51.3%)의 경우 여성이 더 많이 종사하고 있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