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층 이하 경매 아파트, 로얄층은 어디?
14층 입찰경쟁률 '8.15대 1'..최저경쟁률은 5층의 '4.93대 1'
입력 : 2015-01-20 08:40:06 수정 : 2015-01-20 08:40:06
[뉴스토마토 김영택기자] 지난해 대법원 부동산경매에서 낙찰된 15층 이하 아파트 물건 중 입찰자들 간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층수는 14층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태인은 지난 1년간 낙찰된 전국 아파트(1만5388개·주상복합 제외) 중 최고 15층 이하 아파트 9584개를 선별해 조사한 결과 14층 물건 입찰경쟁률이 8.15대 1의 경쟁률로 가장 높았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3년에도 14층 아파트는 6.99대 1로 전체 층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입찰경쟁이 치열했던 층은 12층(평균 8.06대 1), 11층(8.05대 1), 9층(7.17대 1), 7층(7.16대 1) 순 이었다.
 
◇아파트 층수별 입찰경쟁률.(자료=부동산태인)
 
15층 이하 아파트에서 전통적으로 선호되던 로얄층은 7~11층이었으나, 최근 꼭대기 층으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전반적인 아파트 층고가 계속 높아지면서 선호되는 층수가 바뀌고 있고 뷰(View)와 채광을 중시하는 아파트 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빚어진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15층 이하 아파트 중 입찰경쟁률이 가장 낮은 층은 5층으로 나타났다.
 
정 팀장은 "5층 아파트가 저층인 경우 소수 물건을 제외하면 엘리베이터가 없어 걸어 오르기가 힘들고 고층인 경우에도 뷰(View)나 채광 측면에서 별다른 메리트가 없어 1층보다 입찰경쟁이 덜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