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4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 시작
입력 : 2014-04-03 06:00:00 수정 : 2014-04-03 06:00:0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국회 대정부질문 시작
 
4월 임시국회의 막이 오른 가운데 10명(새누리당 5·새정치민주연합 4·비교섭단체 1)의 여야 의원들이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실시한다.
 
이번 대정부질문은 8일까지 4일간 ▲정치(3일) ▲외교·통일·안보(4일) ▲경제(7일) ▲교육·사회·문화(8일) 순서로 진행된다.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국가정보원의 18대 대선 불법 개입 의혹 및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사태에 대해 야권의 집중 공세가 펼쳐질 전망이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으나 여권이 파기한 기초선거 정당공천 문제와 기초연금법, 원자력방호방재법, 방송법 개정안 등 주요 현안을 놓고 여야의 공방이 예상된다.
 
(사진=뉴스토마토)
 
◇여야 지도부,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
 
여야 지도부가 일제히 제주로 내려가 오전 10시 4.3평화공원에서 거행되는 제66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린다.
 
이번 행사엔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물론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와 천호선 정의당 대표 등 원내 의석을 가진 정당의 대표들이 모두 참석한다.
 
4.3사건은 1948년 4월 3일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일어난 민중항쟁으로, 일본이 패망한 이후 한반도를 통치한 미군정에 의해 친일세력이 재등장하고 남한에서의 단독정부 수립에 남조선노동당 등이 반대하는 과정에서 많은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사건이다.
 
이번 추념식은 4.3이 법정기념일로 지정, 공포됨에 따라 처음으로 안전행정부가 주최하고 제주4·3평화재단이 주관하는 국가의례로 치러진다.
 
◇도발 수위 높이는 北..길 잃은 '朴 드레스덴 제안'
 
북한에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항공기가 백령도와 경기도 파주에 추락하는 등 남북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이 길을 잃은 모습이다.
 
북한은 지난 2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열린 이후 동해상 미사일 발사에 이어 최근엔 박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해상에 포탄을 발사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4월에 북한의 주요 행사가 많이 치러진다는 점은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이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가능케 한다.
 
북한은 ▲13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9일)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추대일(11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추대일·김일성 대원수 추대일(13일) ▲김일성 생일(15일) ▲김정일 원수 칭호 수여일(20일) ▲조선인민군 창건일(25일) 등 굵직한 행사들이 4월에 많이 잡혀 있다.
 
앞서 제4차 핵실험 가능성도 시사한 바 있는 북한의 도발 수위는 4월 들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여 4월이 남북 관계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우리 정부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