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朴대통령, NLL대화록 공작 관련자 처벌하라”
입력 : 2013-07-28 20:02:26 수정 : 2013-07-28 20:05:47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 대선개입 관련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28일 부산 수영구청 별관에서 열린 당원보고대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통령 선거의 정당성과 대통령의 정통성이 걱정된다면 대선 전에 벌어진 모든 정치 공작의 전모를 숨김없이 밝히고 관련자들의 지위 고하, 친소 관계를 떠나 가차 없이 엄벌에 처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국민 앞에 천명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국정원 대선개입과 무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작년 대선에서 댓글을 단 증거가 없다, 여직원의 인권 문제라고 말했던 사람이 바로 박근혜 후보였다. 대선 때 불법 유출된 남북정상회의록을 유세장에서 낭독했던 사람은 박근혜 후보의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이었다. 불법 대선개입 사실을 덮으려고 남북정상회담회의록을 불법 공개한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 직속 기관인 국정원이고,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국정원장이다”라며 “이것이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 해야하는 이유이고, 국정원 대선 개입과 국기문란 사건의 명백한 진실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국정원 대선개입 국정조사를 통해 지난 대선의 정치 공작을 밝히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이번 국정조사의 본질은 국정원이 정치 사찰과 정치 공작으로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경찰이 이를 은폐했으며, 이를 덮기 위해서 국정원이 다시 남북정상회담회의록을 불법적으로 공개한 것이다. 국정원의 남북정상회담회의록이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새누리당 실세들에게 넘어갔고, 새누리당은 이 회의록을 왜곡해서 선거에 이용했다”며 “새누리당이 지금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국정원 국정조사를 아무리 조직적으로 방해해도 민주당은 이번 국정조사를 통해서 총체적 국기문란에 대한 전모를 밝히고 국정원을 반드시 개혁해 내겠다”고 말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사진=민주당 대변인실 제공)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