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누리, 국정조사 방해 NLL논란 재점화 안간힘"
박용진 "새누리당 음성파일 태도 '오락가락'..정쟁 중단은 '쇼'"
입력 : 2013-07-28 17:11:02 수정 : 2013-07-28 17:14:24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새누리당의 NLL(북방한계선) 정쟁 중단 선언에 대한 야당에서의 진정성 문제제기가 계속되고 있다. 새누리당이 이를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물타기하기 위해 이용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뉴스토마토)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새누리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2007남북정상회담 음성파일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최경환 원내대표는 (음성파일) 공개가 부적절하다고 했는데 윤상현 수석부대표는 앙꼬 없는 찐빵이라며 음성파일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며 “새누리당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것은 어떤 것이 정쟁에 더 유리한지에 따라 당 입장이 아침 저녁으로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원내대표와 수석 부대표의 입장이 앞뒤가 맞지 않고 음원파일 공개에 당내 입장에 손발이 맞지 않고 음원파일 공개로 급선회한 것은 NLL 정쟁 중단 선언이 쇼에 불과하고 국정조사 방해를 위한 NLL논란 재점화에 안간힘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가기록원에서 국회로 제출한 정상회담 부속자료를 열람하면 NLL논란을 끝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국정원 국정조사에 쏠린 국민적 관심에 정쟁의 흙탕물을 튀기기 위해 음원파일 공개 주장을 하고 있지만, 공개가 급한 것은 국회운영위 금고 속에 갇혀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진심을 확인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통일부가 북한에 개성공단 정상화 회담 최후 통첩을 보낸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박 대변인은 “’마지막 회담제안’, ‘중대결단’ 등을 언급한 것이 스스로 운신의 폭을 좁히는 족쇄가 되지 않을지 우려를 갖게 한다. 대화가 성과를 낳기 위해서는 어느 한쪽도 자기 일방의 주장만 관철시키려 해서는 안 될 것이고 남북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에 ‘마지막’이란 있을 수 없다”며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금강산 관광길을 막고, 박근혜 정권에 들어서는 개성공단 경제협력의 길마저 막아 버렸다는 비난을 받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