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저축은행 수사, 박지원 아닌 박지만이어야"
"검찰, 이상득 물타기 위해서 박지원 끌어들여"
입력 : 2012-07-04 14:27:38 수정 : 2012-07-04 15:17:35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은 4일 검찰의 저축은행 관련 비리 수사가 박지원 원내대표가 아닌 박지만씨를 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검찰이 하라는 박근혜 의원의 동생 박지만에 대한 수사는 하지도 않고, 무고한 박지원 괴롭히기에 나선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들은 박 의원의 동생 박지만과 그의 부인 서향희씨가 삼화저축은행 관련 의혹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이에 대한 민주당의 강력한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수사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의아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박지만·서향희 부부의 저축은행 연루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이유가 다름 아닌 박근혜 의원이 동생을 일방적으로 감싸고 있기 때문이라는 세간의 평이 사실이라면, 검찰은 부끄럽고 또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통령 친형 이상득 전 의원에 대한 물타기 수사를 위해서 박 원내대표를 끌어들이려는 검찰의 태도에 대해 민주당 내부는 지금 부글부글 끓고 있다"며 "이해찬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국가인권 강화차원, 총력체제로 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경고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