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상득 수사, 불법 대선자금으로 확대해야"
"최시중 다시 불러 전모 낱낱이 파헤쳐야"
입력 : 2012-07-04 14:24:59 수정 : 2012-07-04 15:14:31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은 4일 검찰을 향해 "개인비리 수사에 머물고 있는 이상득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2007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을 다시 불러 그 전모를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 의원의 개인비리로 망신은 주고, 검찰의 선명의지를 돋보이게 할 요량인지 모르겠지만 개인비리로 국한하는 것은 사실상 휘청거리는 거악의 불편한 걸음을 부축해주는 일을 검찰이 대신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이미 최 전 방통위원장이 말했던 대선자금의 꼬리를 못본 체 했던 검찰이 이번에도 개인비리 먼지털이, 대선자금 불문의 MB 맞춤형 수사로 일관한다면 국민들께서 더는 검찰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아울러 "정두언 의원이 입을 열었다. '임석 회장이 돕겠다고 해서 이 전 의원에게 소개했고, 돕겠다는 뜻은 대선자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상식선에서 이해했다'는 언론보도가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상식선이라고 표현했다. 상식선이라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선 때 돕겠다는 뜻이 대선자금을 의미하는 것이 상식이었다면, 당시 저축은행이든 파이시티든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후보의 최측근들에게 전달된 돈은 다름 아닌 불법대선정치자금으로 규정되어야 하며 이상득·최시중에 대한 수사는 대선자금 수사가 되어야 하는 것도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