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사망]MB-여야대표 회담.."초당적 대응"
입력 : 2011-12-22 10:50:55 수정 : 2011-12-22 10:52:23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여야 교섭단체 대표 및 원내 대표가 회담을 갖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과 관련해 초당적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조문 문제 등과 관련해 국론분열 가능성을 경계했다.
 
이 대통령은 먼저 "사태가 사태인 만큼 뵙고 말씀드리려고 했다"면서 "정치권에서 잘 협조해줘서 고맙다. 어제는 종교단체를 만났다"고 인삿말을 전했다.
 
이에 원혜영 민주통합당 공동대표는 "통합민주당도 어려운 상황에서 초당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부에서 적절하게 대응한 것에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상황을 남북관계 개선의 좋은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북한 돕기에 나서고 있는 민간단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예를 들어 민화협 같은 민간단체를 활용해 북한과 신뢰 회복, 도와주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이 대통령의 권유로 발언에 나선 박 위원장은 "원혜영 대표가 말했듯 김 위원장 사망이라는 돌발 상황을 맞아서 대통령께서 신중하고 균형 있게 대응하셔서 국민들이 안심을 하는 것 같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여야가 긍정적으로 평가해주고 협조해줘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날 회담에는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황우여 원내대표, 민주통합당 원혜영 대표, 김진표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