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사망]MB, 북한리스크 대비 특별 물가관리 당부
입력 : 2011-12-22 10:38:52 수정 : 2011-12-22 10:40:21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22일 "연말연시, 그리고 설날까지 기간 중 물가를 특별관리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108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 최근 경제상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금년 한해 동안 생필품 값 때문에 국민들 모두 고통을 많이 받았다"며 "연말연시에 이런 비상사태가 생겼다. 생필품 가격을 포함해 물가문제에 정부가 더욱 고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우리는 지정학적 리스크를 갖고 있어 이번 일로 국가신용도가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 각계각층에서 이럴 때일수록 한목소리를 내는 게 중요하다"며 "여기서 국론이 분열되면 국가신용도가 떨어지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한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한 수출확대 전략과 관련해 "중소기업, 특히 영세기업은 FTA 혜택을 아직 받지 못하고 있는 인상"이라며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서비스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또 "내년 세계 경제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새로운 시장 개척도 중요하고, 기존 시장에서 어떻게 대처해나갈 것인가도 생각해야 한다"며 "민관이 함께 더욱 노력해야 한다. 내년에는 수출금융이나 수출보험 등 정부의 지원 체계를 더욱 활발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