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박근혜, 부산일보 환원해야"
"박정희 악행에 침묵하는 딸이 대통령되는 것 부끄러운 일"
입력 : 2011-12-18 21:04:56 수정 : 2011-12-18 22:13:3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유시민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18일 “박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유 대표는 이날 수원에서 열린 진보콘서트에서 “박 전 대표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물학적 딸이라서 대통령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의 독재를 막을 수는 없었지 않냐”면서 “자신의 의지로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그러한 이유로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 전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김지태 선생으로부터 부산일보를 뺏은 것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며 “김 선생의 재산을 빼앗아 만든 정수재단의 이사장으로 억대 연봉을 받다가 물러나며 측근을 이사장으로 앉혀 아직도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박 전 대표만 이 일을 모른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박 전 대표는 김 선생의 유족에게 부산일보를 돌려주거나, 적당한 유족이 없다면 김 선생의 뜻을 계승할 수 있는 사람에게 재단을 맡겨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아울러 “박 전 대표가 자신의 아버지가 저지른 독재에는 면죄 가능하지만 악행에 대해서 침묵하는 것은 문제”라며 “대통령이 되려면 이러한 일에 대해 반드시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