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민주통합당 야권연대 이끄는 책임감 보여달라"
입력 : 2011-12-16 17:16:46 수정 : 2011-12-16 17:18:1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이 16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통합진보당은 “야권연대와 연합을 위해 헌신할 각오가 되어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천호선 통합진보당 공동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대변혁의 시대에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탄생한 민주통합당에 거는 국민의 기대가 크다”며 축하를 건넸다.
 
천 대변인은 “다가오는 총선과 대선에서 두 당이 든든한 두 축이 되어 의회권력과 정권을 바꾸고 다시 국민이 주인이 되는 새로운 시대를 앞장서 열어나가라는 국민의 요구는 단호하고 엄중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민주통합당이 제1야당답게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고 더 크고 단단한 야권연대를 이끌어 가는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과 시민통합당·한국노총은 앞서 통합을 의결하고 민주통합당이라는 당명으로 새 출발을 알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