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영남권 진보정치벨트 구축하겠다"
16일 울산 방문한 자리에서 밝혀
입력 : 2011-12-16 17:30:34 수정 : 2011-12-16 17:31:5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16일 “내년 총선에서 울산을 중심으로 진보정치의 돌풍을 일으켜 부산, 경남으로 확산시키고 확실한 진보정치벨트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노회찬 대변인과 함께 울산을 찾아 “땀 흘리고 계신 노동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통합진보당이 출범했음을 신고하러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새벽길을 뚫고 출근하는 젊은 가장들의 활기찬 얼굴에서 큰 힘을 받았다”며 “진보당이 평범한 노동자들의 삶을 위해 더욱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다짐도 하게 됐다”고 울산을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MB 정부와 한나라당은 국가 변란세력”이라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심판받고 한국 정치에서 청산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많은 시민들이 구태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정치를 갈망하고 계신다”며 “이곳 울산에서 노동자들과 시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확보하면 한국정치개혁의 선봉대가 될 새로운 노동자 국회의원, 진보 국회의원이 다수 국회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울산의 민심이 변하면 전국의 민심이 변하고, 새로운 정치 혁명이 시작된다”며 “지역주의와 부패, 비리 정치를 넘는 새로운 희망을 보여드리겠다. 울산 시민들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열망을 진보당이 온전히 이어 받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