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검찰의 조현오 소환, 경찰압박용"
"검경수사권 조정 의도라면 盧 욕되게 하는 것"
입력 : 2011-12-16 13:35:48 수정 : 2011-12-16 14:39:2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천호선 통합진보당 공동대변인은 검찰이 조현오 경찰청장을 소환키로 한 것에 대해 16일 “검경수사권을 둘러 싼 경찰압박용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무현재단과 노 전 대통령 유가족들은 조 청장이 “차명계좌가 발견돼 노 대통령 스스로 숨을 거둔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한 바 있다.
 
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조 청장이 고발된 지 1년 4개월 동안 형식적인 서면조사만 두 번 했을 뿐”이라며 “이 사건을 묻으려고 고의적으로 수사를 미루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여정부 인사들이 검찰청과 경찰청 앞에서 릴레이 일인시위를 할 때도 거들떠보지 않았었다”며 “이런 뻔뻔한 검찰이 갑자기 조 청장을 소환하겠다니, 그 의도가 도무지 순수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수사권 조정 등 다른 의도가 숨어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만일 불순한 의도로 소환하려 한다면 고인을 또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아울러 “자신들의 다른 목적 달성을 위해 형식적인 조사만 하고 조 청장에게 면죄부를 준다면 이는 노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며 “국민은 결코 이를 용서치 않을 것이다. 조 청장을 지체 없이 소환하고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