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정보보호 예산 30% 증액..2633억원
입력 : 2011-10-27 14:47:41 수정 : 2011-10-27 14:48:49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내년 정보보호 예산이 올해보다 29.4% 늘어난 2633억원 규모로 편성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27일 개인정보 유출 방지와 정보보호 인프라 확중에 중점 투자하기 위해 전체 정보화 예산 중 정보보호 예산 비중을 올해보다 1.9%포인트 늘어난 8.1%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로그파일 생성·저장, 침입탐지 및 차단시스템 설치 등 개인정보 암호화, 고유식별번호(I-PIN) 대체수단 도입 등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에 따른 투자를 129억원 증액한 232억원으로 확대한다.
 
복지부와 검찰청, 경찰청 등 15개 행정기관의 핵심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사이버안전센터 구축과 운영비 지원에도 95억원 증액한 308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정보시스템에 대한 취약분야를 분석하고 보강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하고, DDoS 장비보강, 방화벽설치 등에 예산을 확충한다.
 
아울러 국가기관 망분리, 불법스팸대응체계 구축, 사이버범죄수사 강화 등 주요 정보보호 사업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재정부는 "최근 DDoS 해킹과 농협 전산시스템 마비 사건 등을 계기로 정보보안 사고에 대한 사전 대응을 강화하고, 올해 9월부터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원소요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