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장관 "이번 증시사태, 재정건전성 인식시켜"
입력 : 2011-08-17 11:20:23 수정 : 2011-08-17 11:20:58
[뉴스토마토 송종호기자] 정부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강등에 따른 국내·외 금융경제불안이 안정을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경제정책조정회의를 갖고 "이번 사태는 사회전반적으로 재정건전성의 중요성을 각인시켰다는 점에서 '입에는 쓰지만 몸에는 좋은 보약'같았다"며 " 내년 예산 역시 재정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엄격히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각 부처의 협조를 당부했다.
 
박 장관은 "금융시장이 안정을 회복하고 있지만 미국의 경기둔화와 유럽 재정위기 장기화 가능성 등 불안 요인이 가시지 않은 만큼 시장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안건으로 정부는 공공기관 녹색건축 선도 방안을 논의하며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건물부문에서 2020년도 배출 전망치 대비 26.9%의 온실가스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공유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대형·호화 건축물의 에너지 비효율과 노후청사의 에너지 낭비 등 문제가 산적해 있다"고 지적했다.
 
중소기업 기술인력 보호·육성방안과 관련해 박 장관은 "중소기업 입장에서 참 안타까운 일이지만, 근로자 입장에서는 더 좋은 근로조건을 찾아가는 발로하는 투표(Vote by feet)라는 점에서 불가피한 점이 있다"며 "중소기업 기술인력 이직을 제한하는 접근보다 불공정 사례에 엄중히 대응해 나가고 중소기업의 인력공급 체계와 장기근무여건을 조성하는 대안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오는 22일은 에너지의 날로 오늘(17일) 전국 모든 공공기관에서 에어컨 끄기와 조명소등 행사가 있을 예정이다"며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말처럼 작은 노력이 사회 전체적으로 에너지 절약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명박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강조한 "공생발전"의 후속조치를 위해 "공생발전을 구체화할 정책 마련에 노력해 줄 것"을 각 부처에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회의 안건인 "중소기업 기술인력 보호·육성방안과 공공기관 녹색 건축 선도방안 등이 공생발전과 관련된 시의적절한 안건"이라고 밝히며 "공생발전을 위한 정책과제는 사회 여러부문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만큼 한 두 부처만으로 대응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회적 책임을 분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토마토 송종호 기자 joist1894@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