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8시출근·5시퇴근 솔선수범하겠다"
경제정책회의서 "영리병원 국회 처리되도록 힘써 달라"
입력 : 2011-07-27 08:55:37 수정 : 2011-07-28 10:14:25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외국투자병원은 법으로 허용됐으나 설립되지 못했고 국내투자병원은 법개정 논의가 국회에서 한창 진행 중”이라며 “8월 임시 국회에서 관련법안 처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27일 오전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제18차 경제정책조정회의에서 제주도로 휴가를 다녀온 소회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주는 특별자치도로서 광범위한 자치권이 인정되는 가운데 의료·교육·관광 등 미래 먹을거리 정책이 선도적으로 추진중”이라며 “국제자유도시의 위상에 걸맞게 의료 인프라를 구축하고 의료관광산업의 발전 기반 마련을 위해 의료산업 선진화 모멘텀을 이어가자”고 전했다.
 
또, 공공부문 근로시간 조정 문제에 대해 박 장관 스스로 솔선수범할 것을 약속했다.
앞으로 8시에 출근해 5시에 퇴근하고 저녁약속은 6시에 잡겠다는 것이다.
 
이는 내수활성화를 위한 대안으로 민간경제 소비를 진작시키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 장관은 “선진국의 경우 9시에 출근해서 5시에 퇴근하는데 특히 하절기에는 일광절약시간대가 적용되기 때문에 사실상 ‘8시 출근, 4시 퇴근’이 보편적으로 적용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문제는 시민 일상생활에 크게 영향 미칠 뿐만 아니라 부처간 여러 쟁점에 대해 이견이 있는 사안인데다 구조적으로 삶의 방식과 일하는 방식을 전환 시킬 수 있는 촉매제가 될 수 있어 다양한 의견과 걱정이 마땅히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 “행정안전부가 추진해온 유연근무제가 보편화되지 못한 상황을 감안해 유연근무제 활성화 차원에서도 접근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박태환의 지난 주말 400m 자유형 경기에서 막판스퍼트를 보고 감회가 남달랐다”며 “이명박 정부 4년차로서 후반기에 개혁과제를 차질 없이 마무리함으로써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정책을 꾸준히 발굴·시행해가는 노력을 더욱 가속화해야 할 것”을 다짐했다.
 
뉴스토마토 손지연 기자 tomatosjy@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