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산업차량, ㈜두산에서 분할…밥캣 자회사 편입
입력 : 2021-07-01 11:56:34 수정 : 2021-07-01 11:56:3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지게차와 창고 장비, 다운스트림 등 물류 사업을 하는 ㈜두산이 산업차량 사업부를 분할했다. 이 사업부는 사명을 '두산산업차량'으로 바꾼 후 독립법인으로 출발한다.
 
두산산업차량은 ㈜두산으로부터의 분할이 완료됐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는 산업차량BG장을 맡아온 김태일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독립 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오는 5일에는 두산밥캣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두산밥캣(241560)은 3월 ㈜두산으로부터 산업차량 사업부를 7500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1968년 설립된 두산산업차량은 국내 최초로 지게차 생산을 시작했다. 2015년부터 5년간 연평균 약 7%의 매출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두산이 산업차량 사업부를 분할했다. 사진/두산
 
1.5~30톤에 이르는 엔진 지게차, 1~5톤 전동식 지게차를 비롯해 창고용 물류 장비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있다. 2018년부터 디지털 전환, 공유경제 확산에 발맞춰 지게차 대여, 중고 거래, 정비까지 전 분야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운스트림' 사업도 하고 있다.
 
두산산업차량 관계자는 "올해 북미 등에서 판매량이 급증해 회사 설립 이래 최초로 1조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밥캣은 두산산업차량 인수를 통해 지게차 사업에 진출해 성장성 높은 물류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게 된다. 두산밥캣은 세계 소형건설장비 시장 1위로서의 브랜드 파워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국내외 유통망 공동 활용, 무인 자동화 기술을 비롯한 R&D(연구개발) 협업, 비용 절감 등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다양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