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지난해 매출 사상 첫 30조 돌파…4분기도 역대 최대(상보)
4분기 매출 8조8858억원·영업익 6736억원
입력 : 2021-01-27 16:01:07 수정 : 2021-01-27 16:01:07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화학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3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급 실적을 냈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도 사상 최대인 4조6000억원을 기록하며 매출 성장과 수익 증대를 골고루 달성했다. 
 
LG화학은 27일 지난해 연간 매출 30조575억원, 영업이익 2조3532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9.9%, 영업이익은 185.1% 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도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18.4%, 전년 동기 대비 19.9% 증가한 8조8858억원을 올려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6736억원을 기록해 직전 분기 보다 25.3%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흑자전환 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위기상황 속에서도 매출은 전년 대비 10% 성장해 처음으로 30조원을 돌파하였으며, EBITDA도 사상 최대치를 올려 매출 성장과 수익 증대의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한 한해였다"고 자평했다. 이어 "특히 4분기에는 전지사업의 성공적인 분사 및 지속적인 흑자기조 유지 등 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표/LG화학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24.1% 증가한 37조3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차 부사장은 올해 사업 계획과 관련해 △전지재료 △지속가능 솔루션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글로벌 신약 개발 등 4대 중점 사업 영역 및 신성장 동력에 회사가 가진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부문별로는 석유화학부문은 동북아 지역내 신증설 물량 출회에 따른 공급 증가 우려가 있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 및 주요 산업의 점진적인 수요 개선이 예상된다.
 
지속가능 관련 생분해성 소재, 재활용 제품 등 친환경 솔루션 분야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며, ABS, NBL, POE 등 주요 제품의 제조 경쟁력을 바탕으로 핵심시장 다변화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검토한다. 추가적인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한 복합 사업 등 신흥시장 진출 기회도 모색할 계획이다.
 
첨단소재부문은 전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정보기술(IT) 등 전방시장 수요 증대가 전망되며 하이니켈 전지소재 집중 육성을 위한 생산능력 확보와 함께 음극바인더, 방열접착제 등 추가적인 전지소재 육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자동차 경량화 및 전동화 트렌드에 발맞추어 엔지니어링 소재,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소재 등 이모빌리티 소재사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생명과학부문은 신제품 유폴리오(소아마비 백신) 등 유니세프 공급 시작 및 이브아르(필러) 등 기존 사업 확대로 올해 매출 10% 이상 성장이 전망되며, R&D 투자를 확대해 신약개발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신약 포트폴리오 구축을 추진한다.
 
에너지솔루션은 주요 국가의 친환경 정책 기조에 따라 전기차 시장 성장세 지속 및 대형 전력망 중심의 태양광(ESS)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 및 전기차 판매량 증가, ESS 해외 수주 증가 등으로 올해 50% 이상의 매출 성장이 전망된다. e-플랫폼 사업, 차세대 전지 개발 및 협력 관계 구축 등을 통해 미래 준비도 강화할 계획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