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SK가스, 수소 생태계 조성 '맞손'…연내 JV 설립
수소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 맺어…울산에서 부생 수소 사업 전개
입력 : 2021-05-31 11:30:00 수정 : 2021-05-31 16:51:44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롯데케미칼(011170)SK가스(018670)가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오른쪽부터)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과 윤병석 SK가스 대표가 31일 판교 SK가스 사옥에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31일 롯데케미칼과 SK가스는 이날 판교에 위치한 SK가스 사옥에서 수소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실시된 업무협약식에는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윤병석 SK가스 대표, 김철진 SK어드밴스드 대표 등이 각 사의 핵심역량을 동원해 국내 수소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업무협약 이후 양사는 올해 안에 합작사(JV)를 설립하고, 양사가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통해 기체수소 충전소 건설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시작으로 향후 협력체계를 확대, LNG 냉열을 활용하여 생산된 액화 수소 공급 등 수소 가치 사슬 전반에 걸친 사업 모델의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과 SK가스는 JV 설립 후 울산 지역에서 부생 수소를 바탕으로 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생수소는 주로 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데,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적고 경제성이 높아 초기 수소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향후 수요와 인프라 확대를 통해 블루 수소 및 그린 수소로 사업을 확장할 기반이 된다. 현재 롯데케미칼은 국내 3개 생산기지(여수, 대산, 울산)에서, SK가스는 울산소재 관계사인 SK어드밴스드에서 저탄소 부생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올해 설립 예정인 JV는 확보된 부생수소의 수요 창출을 위해 수소충전소, 수소 연료전지발전소 등의 사업을 착수한다. 
 
수소충전소 사업은 부지의 확보가 가장 중요한 사안이지만 SK가스가 가지고 있는 LPG충전소 네트워크, 롯데의 물류 및 부지 자원 등 이미 확보되어 있는 인프라를 활용할 계획이어서 어렵지 않게 사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JV는 LNG 냉열을 활용하여 생산된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 공급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며 수소충전소 약 100개소를 단계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울산에 위치한 양사의 자회사 및 자원을 활용해 추진될 전망이다. 울산지역은 이미 수소파이프라인이 잘 구축돼 있어 수소배관망 구축을 위한 별도의 부지를 확보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 SK가스는 이미 광주광역시에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이런 경험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은 "SK가스와 함께하는 이번 협력 사업이 양사가 추구하는 환경친화적 기업 가치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 에너지 성장의 핵심축이 될 수소산업 초기 생태계 형성을 주도하고 다양한 도전을 협업함으로써 향후 친환경 수소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병석 SK가스 대표이사는 "수소 사업의 확장을 위해서는 기업간의 협업을 통한 수소 생태계의 조성이 우선이다. 롯데케미칼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는 국내 수소 사업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수소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기존 사업인 LPG사업에 LNG 사업과 수소 사업을 연결시켜 안정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사업포트폴리오를 완성할 것"이라고 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 뉴스카페
  • email